Share on facebook
Share on pinterest
Share on whatsapp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오는 11월 3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항행안전시설의 미래 발전방향’이라는 주제로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공항공사(사장 손창완)가 주관하는 「항행안전시설*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항행안전시설) 항행에 필요한 거리⋅방위각⋅착륙각도, 공항위치 등 정보를 제공하여 항공기가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비행토록 지원해 주는 필수 시설


‘92년부터 매년 개최되어 올해로 29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정부와 산·학·연 간 항행시설 분야 최신 정책과 기술동향을 공유하는 소통의 장으로서 올해는 코로나-19 사회적 지침에 따라 온라인으로 개최하며, 항행분야 관계자 3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미래 위성기반 항행시스템(KASS*) 구축, 증강현실(AR) 기반의 항행시설 원격기술지원 등 7개 주제가 발표된다.

* (KASS, Korea Augmentation Satellite System) GPS 오차를 실시간 보정(수평 3m, 수직 1.2m 이내)하여 우리나라 전역에 제공하는 한국형 정밀위성항법시스템


특히, 오스트리아 항공관제시스템 제작업체인 프리퀀티스社 전문가가 직접 참여하여 무인관제탑 기술 및 해외공항 구축 사례를 공유하는 기회를 마련하였다.

국토교통부 김태병 공항항행정책관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무인관제탑 기술과 AR기반 원격 기술지원 등 항행안전시설 분야 언컨택트 기술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의미 깊은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국토교통부는 현재의 코로나-19 위기에도 불구하고 정밀위성항법체계 구축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혁신기술을 항행시스템에 접목함으로써 안전성과 효율성 높은 항공기 운항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ay

Sign up for our Newsletter | 항공뉴스

매주 월/수/금요일 오전 7시에 업데이트된 항공뉴스를 자동으로 발송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