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on facebook
Share on pinterest
Share on whatsapp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조종사 훈련생과 취업준비생의 훈련 경력단절을 방지하기 위한 지원방안으로 울진비행교육훈련원에 특별과정(약 190명 대상)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과정은 향후 항공사의 채용 정상화를 대비하여 국내·외 조종사 훈련기관의 사정으로 교육이 중단된 훈련생을 지원하고, 조종사 자격증명을 취득한 취업준비생의 비행경력 단절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조종 훈련생과 취업준비생 지원방안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현재 울진비행교육훈련원은 신규 훈련생을 위한 훈련과정만 개설되어 있으며, 신규 훈련생에 대해서만 훈련비를 지원하여 왔다.

이번 지원방안을 통해 조종사 자격증명 취득과정 훈련을 중단한 훈련생을 위해 울진비행교육훈련원 경력자 편입과정을 개설하고 훈련비를 일부 지원할(최대 약 5백만원, 약 50명) 계획이다.

또한, 조종사 자격증명을 이미 취득한 취업준비생의 훈련 경력단절 방지 및 취업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울진비행훈련원 및 제트기 조종을 배우는 제트기 훈련과정 수료자에 대한 비행이론, 비행절차 훈련 및 취업정보 공유 등 기량유지과정(약 100명, 과정당 50만 원 내외 지원)을 신설할 계획이다.

항공사의 신규채용 예정자에 대한 교육비 부담 완화를 위하여 제트기 훈련과정 지원인원을 확대(30명→60명)하는 등 취업준비 훈련생에 대한 정부지원금(과정당 3백만 원)도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규 비행교관의 고용안전성 강화를 위해 연간 약 20명을 지원해 오던 채용지원금(임금 약 1백만 원)을 30명으로 확대하고 지원 기간도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방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7월 1일부터 항공인력양성사업 누리집(www.goaviation.or.kr)과 하늘드림재단 공식카페(http://cafe.daum.net/withskydrea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전화문의 : 하늘드림재단 02-2661-2502

Leave a Replay

Sign up for our Newsletter | 항공뉴스

매주 월/수/금요일 오전 7시에 업데이트된 항공뉴스를 자동으로 발송해드립니다.